[일간경기=홍정윤 기자] 국민의힘과 민주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안’에 충돌하며 국회 본회의가 무기한 연기됐다.

12월1일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를 김진표 의장이 개의하지 않자 박홍근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의장집무실을 항의방문하고 있다. (사진=홍정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2월1일 오후 2시로 예정되어 있던 국회 본회의를 김진표 국회의장이 개의하지 않자 의장집무실을 항의 방문하며 김 의장을 압박했으나, 김 의장은 여·야 간 합의가 우선이라는 입장이어서 본회의 개의를 통한 '이상민 장관 해임안' 국회 통과는 희박해졌다.

이는 민주당의 ‘국힘이 반대하더라도 단독으로 개의해 이상민 장관 해임안 발의를 통과시킨다’는 방침과 국힘의 ‘상정할 안건이 없고 의사일정 합의가 되지 않아 본회의를 열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이 충돌한 결과다.

그간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태원 참사 책임과 국정조사는 별개의 것이라며 행정안전부 수장으로써 이상민 장관의 사퇴를 촉구해왔으나 이 장관은 사퇴 의사가 없음을 드러냈다.

이에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 장관의 파면을 요청했으며, 이마저 거부당하자 해임안 발의로 정부와 이 장관을 압박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2023년 예산안 처리와 국정조사가 우선이다라는 입장이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국정조사 증인에 이상민 장관을 명시해놓았음에도 해임부터 촉구한다고 비난하며, 민주당이 이재명 당대표의 사법리스크로부터 눈길을 돌리기 위한 전략으로 해임안을 이용한다고 비판했다.

또 국민의힘은 혹여 민주당이 단독으로 처리할 우려를 예방하기 위해 의원들에게 비상상황에 대비해 전원 국회 경내에서 비상대기해 달라고 요청하며 이를 저지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이 여·야 간 극명한 입장 차로 1일 본회의는 열리지 않았으나 국민의힘은 2일에도 의원들의 비상대기를 당부해, 민주당이 주장하는 ‘이상민 장관 해임’은 당분간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