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국회의원 지자체장 국회 기자회견
남북철도, 신도시와 연계 부족..교통난 불보듯
군사시설 이전 등 빠져..국토부 추진안 '제동'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임오경·문정복 국회의원과 박승원 광명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등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사업은 합리적 보상도, 인근 군사시설 이전도 없는 졸속한 도시계획안이라고 비판했다.

임오경(광명시갑) ·문정복(시흥시갑) 양기대(광명시을) 국회의원을 비롯한 박승원 광명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등은 11월29일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으로 “광명·시흥 신도시는 명품자족신도시로 조성해야 한다”며 국토교통부의 사업 추진안에 제동을 걸었다. (사진=홍정윤 기자)

임오경(광명시갑) ·문정복(시흥시갑) 국회의원을 비롯한 박승원 광명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등은 11월29일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으로 “광명·시흥 신도시는 명품자족신도시로 조성해야 한다”며 국토교통부의 사업 추진안에 제동을 걸었다.

이들이 주장하는 3기 신도시 계획안의 문제점 중 특히 우려가 제기되는 부분은 바로 경기도 권 시민들의 최대 생활 현안으로 꼽히는 광역교통망 부족이다. 

이와 관련해 임오경 의원과 문정복 의원은 ‘광명·시흥 신도시는 입주 전까지 광역교통개선사업을 완료해 입주민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지적했으나 갈길이 멀다. 

이는 정부가 발표한 남북철도 계획안에 신도시가 포함되는 것은 맞으나 확정적이지 않아 16만명에 달하는 신도시가 완성되면 지하철 7호선이 지옥철이 될 수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이에 더해 남북철도가 광역철도로 분류됨에도 도시철도로 계획했다는 것은 국가가 건설·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광명·시흥시가 관리와 운영하도록 방침을 세운 것이라며 이를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대두돼 ‘책임 전가’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들은 광역 철도망의 확충이 필요하며, 아울러 안산·시흥 등에서 서울시로의 통과교통으로 인한 도로구간 정체를 해결하기위해  서울 방면 직결 도로, 안양천 횡단교량 신설, BRT와 연계한 대중교통체계 마련도 시급하다고 지적하다.

문정복 의원은 이에 더해 3기 신도시는 자족시설이 11%에 불과하다는 점도 짚었다. 문 의원은 이를 20%까지 상향해야 시민들의 먹거리·일자리 사업이 충분한 자족도시로 성장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임오경 의원과 문정복 의원, 박승원 광명시장, 임병택 시흥시장은 농업용 저수지로서 기능을 상실한 과림 저수지 개발, 인접한 군사시설 이전 또한 3기 신도시 사업에 포함돼 있지 않음을 꼬짚고 국토교통부, 국방부 등과 협력해 계획적인 신도시 개발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