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부지사, 4개 지자체장 공동협약식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경기도와 광명시와 시흥시 등은 시흥 신천에서 시작해 광명·서울 금천구, 관악구 신림을 연결하는 직결 노선의 신설을 추진한다.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문정복·양기대·정태호·최기상 국회의원과 박승원 광명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이영기 관악부구청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등은 11월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천~신림선 사업추진 공동협약식’을 열고 시흥 북부권 시민들에게 필요한 교통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협약식에 참석한 염태영 경기도경제부지사는 “경기도민은 서울로의 출퇴근이 가장 중요한 생활 현안”이라며 “신천~신림선이 개통되면 시흥과 광명 지역 주민들의 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문정복 의원 역시 “굉장히 기쁘다”고 밝히고 “시작할 때 과연 우리가 시작을 할 수 있을 까 스스로 의문도 생겼다. 그런데 경기도 철도과가 합리적인 대안을 내주셨고 시흥시청 철도개발과의 이창민 과장님이 굉장히 협의를 잘해주셨고, 임병택 시흥시장님도 도와 주셔서 이번 추경에 용역비를 넣을 수 있었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임병택 시흥시장도  "57만 시흥시민의 가장 큰 숙원 사업 중에 하나"라며  "신천에서 시작해 광명을 거쳐서 신림까지 갈 수 있다라는 건 시흥시민에게 간절한 숙원 사업이고 이런 노선을 추진할 수 있도록 공동 협약을 맺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하며 수도권 서남부권의 공동 번영 발전을 위해서 힘을 합치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문정복·양기대·정태호·최기상 국회의원과 박승원 광명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등은 11월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천~신림선 사업추진 공동협약식’ 개최로 시흥 북부권 시민들에게 필요한 교통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사진=홍정윤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민들 중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이 67%에 이르고 대부분이 금천·관악·영등포가 직장이지만 안양천을 넘어서 가고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교통 정책을 굉장히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하고 "신천-신림선 추진을 열렬하게 환영하며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대한 행정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약식에 따라 해당 지자체는 2억3800만원의 예산으로 신천~신림선 15.3km 구간의 경제성과 타당성을 분석하기 위해  2022년 12월부터 본격적인 용역 계약에 착수한다.  사전타당성 용역의 결과를 토대로 2023년 8월에 국토교통부에 사전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2023년 9월에 최종보고회를 갖는다.

이날 염태영 부지사와 관계자들은 “위 사업은 지역의 균형발전과 더불어 시흥 북부권 시민들의 광역대중교통 이용편의 증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