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지사·양당 대표가 공동의장 맡기로
김동연 지사·염종현 의장, 정례회 참석 의무화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협치기구인 '여야정협의체'가 본격 가동된다.

경기도가 김동연 지사의 의중을 반영해 추진한 '경제부지사 신설'과 관련한 조례 공포를 보류하기로 했다. 사진은 경기도의회 전경. (사진=경기도의회)
11월24일 경기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두 기관은 경기도 6명, 도의회 13명 등 모두 19명이 참여하는 여야정협의체 구성에 합의했다. 사진은 경기도의회 전경. (사진=경기도의회)

11월24일 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두 기관은 경기도 6명, 도의회 13명 등 모두 19명이 참여하는 여야정협의체 구성에 합의했다.

협의체는 염태영 도 경제부지사와 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가 공동의장을 맡는다.

김동연 지사와 염종현 도의회 의장도 참여하는데 상·하반기 1차례씩 열리는 정례회에 의무적으로 참석한다.

도에서는 정책수석·정무수석·기획조정실장·소통협치국장이, 도의회에서는 양당 수석부대표·정책위원장·수석대변인·정무수석·기획수석이 당연직 위원이 된다.

협의체는 도의회 양당의 협조가 필요한 주요 도정 관련 사항을 협의하게 되며, 긴급 민생예산 편성과 조례 제정 및 주요 쟁점을 논의한다.

반기별 정례회와 함께 분기별 1차례씩 임시회를 열며 정책 현안 발생 시 수시로 회의를 연다.
안건 사전협의·조정을 위한 실무기구인 '안건조정회의'도 운영한다.

김 지사와 염 의장, 양당 대표는 25일 '여야정협의체 업무 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염태영 의장은 "경기도의회 여야 동수 구조 속에 불거진 위기가 여야정협의체 출범을 계기로 새로운 협치의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