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6개 수사부 검사 47명
야당 및 전임 정부 수사에만 올인
사건 아닌 사람에 집중 인간사냥 멈춰야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윤석열 정권 하에서 벌어지는 검찰 수사가 이재명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넘어 야당과 전임 정부 전반을 향해 몰아친다”고 맹폭했다.

박범계·박찬대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과 위원들은 11월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정권 하에서 벌어지는 검찰 수사가 이재명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넘어 야당과 전임 정부 전반을 향해 몰아친다”고 맹폭했다. (사진=홍정윤 기자)

박범계·박찬대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과 위원들은 11월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사단 인사들로 채워진 서울중앙지검의 공공수사 1·2·3부, 반부패 수사 1·2·3·부의 6개 수사부는 검사만 총 47명”이라며 “이들이 야당 및 전임 정부 수사에만 올인하고 있다”고 기자회견했다.

또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수사를 총 지휘하고 있는 박기동 3차장검사는 인수위까지 파견됐던 ‘윤석열 사단’의 핵심”이라고 주장하고 “공공수사1부 이희동 부장검사, 반부패수사1부 엄희준 부장검사는 ‘윤석열의 최후 인사’로 불리는 식스맨 중 한명이었다”고 단언했다.

이어 공공수사2부 이상현 부장검사와 공공수사3부 이준범 부장검사, 고형곤 4차장 검사, 반부패3부 강백신 부장검사 등을 언급하며 “박영수 특검단 소속이자 윤석열 사단”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대선 이후 수사 검사들이 윤석열 사단으로 채워지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부와 반부패수사부는 사실상 야당 전담 수사부로 전락했다”며 “수사 검사들이 바뀌자 범죄혐의자들의 말이 바뀌기 시작했다”고 힐난했다.

박범계·박찬대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과 위원들은 11월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정권 하에서 벌어지는 검찰 수사가 이재명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넘어 야당과 전임 정부 전반을 향해 몰아친다”고 맹폭했다. (사진=홍정윤 기자)

또한 위원회는 “지난해 유동규는 천화동인 700억 약정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했다가 최근 들어 '482억에 내 몫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짚고 “석방된 남욱도  2013년 4월 정영학 녹취록에 따르면 ‘유동규가. 2층. 누구도 알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했다가 석방 뒤 첫 공판에서 ‘유동규에게 전달한 3억이 높은 분 드릴 돈이라고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위원회는 “2021년 언론 인터뷰에서 남욱은 이재명 대표에 대해 ‘12년 동안 애를 써봤는데 씨알도 안 먹히더라’라고 했었다. 그런데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는 ’유동규가 경선 자금 20억을 요구했고 대선후보에게 그 정도면 싸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바꿨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선택적 정의는 정의가 아니라 해악이다”라며 “조작 수사 ‘사건’이 아닌 ‘사람’에 집중하는 인간사냥을 중단하라”고 서울중앙지검에 일침했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