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시즌 볼넷, 홈런, 도루 등 기록 연계
기부 캠페인으로 총 1억200만원 적립
인천 학교 밖 청소년, 취약계층 군인에 전달

[일간경기=안종삼 기자] SSG랜더스의 추신수 선수가 2022시즌 동안 ‘희망 랜딩’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 총 1억200만원을 취약계층 군인들과 인천시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전달했다.

SSG랜더스의 추신수 선수가 11월21일 2022시즌 동안 ‘희망 랜딩’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 총 1억200만원을 취약계층 군인들과 인천시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전달했다. (사진=SSG랜더스)

추신수 선수는 지난 5월1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협약식을 통해 ‘희망 랜딩’ 캠페인의 시작을 알린 바 있다. ‘희망 랜딩’은 추신수 선수의 22시즌 볼넷, 홈런, 도루 기록을 100만원으로 환산한 기부금을 적립해 취약계층 사회초년생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이번 시즌 추신수 선수는 16홈런, 15도루, 71볼넷이라는 기록으로 총 1억 200만원의 기부금을 적립했다. 추 선수는 이 중 3100만원을 인천시 학교 밖 청소년들의 교육비로, 그리고 7100만원을 취약계층 군인 사병들의 생계비로 전달했다.

기부금 전달식은 11월21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추신수 선수와 조상범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권오성 대한민국육군협회장, 라현준 연수구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추신수 선수는 “이번 시즌 경기를 치르면서 받았던 사랑을 기록을 통해 되돌려 줄 수 있어 영광이다. 우리나라의 청년들에게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전달해주고 싶었다. 이 기부금이 청년들의 꿈을 위해 잘 활용됐으면 좋겠다”라고 이번 캠페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추신수 선수는 2021년에도 ‘드림 랜딩’ 프로젝트를 통해 모교인 수영초, 부산중, 부산고에 총 6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하는 등 야구 꿈나무와 소외계층 학생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기부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