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5차례 걸쳐 6천만원 수수..뇌물수수 혐의"
노웅래 "당사자와 일면식도 없어..결백 밝힐 것"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노 의원은 거대한 시나리오에 따라 움직이는 기획 수사라고 맞대응에 나서 양 측의 진실 공방이 거세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11월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이 뇌물공여죄로 지목한 사업가와 일면식 없는 사이”라며 “야당의원이라는 이유만으로 이뤄진 정치보복 수사·기획 수사·공작 수사”라고 기자회견했다. (사진=홍정윤 기자)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1월16일 오후 여의도 국회 노웅래 의원실을 압수수색했으며 이는 주식회사 와이엔피홀딩스 관계자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 떄문이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와 관련 “노웅래 의원이 2020년 2월25일께  박우식 와이엔피홀딩스 대표의 배우자 조규청 씨로부터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 인근에 있는 음식점에서 발전소 납품 사업 등을 도와달라는 부탁과 함께 21대 선거비용 명목으로 현금 2000만원을 교부받았으며 이는 정치자금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또 “2020년 3월14일 께 서울 마포구 백범로에 있는 지역 사무실에서 조규청을 통해 박우식으로부터 주식회사 용인스타트물류에서 추진 중인 물류단지 개발사업과 관련해 국토교통부 실수요검증 절차가 지연되고 있으니 국토교통부 장관을 통해 신속히 진행되도록 도와달라는 취지의 청탁과 함께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명목으로 현금 1000만원을 교부받았다”라고 짚었다.

이어 관계자는 “2020년 7월2일께 서울 국회 의원회관 내 노 의원의 사무실에서 조규청을 통해 박우식으로부터 한국철도공사 보유 폐선부지를 빌려 태양광 전기를 생산·판매하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취지의 청탁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선거비용 명목으로 현금 1000만원을 수수했다”고 단언했다.

이와 함께 검찰 측 관계자는 “2020년 11월22일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호텔에서 조규청을 통해 박우식으로부터 지방국세청장의 보직인사에 관한 청탁과 함께 현금 1000만원을 교부 받았고, 2020년 2월10일께 여의도동에 있는 호텔에서 조규청을 통해 박우식으로부터 한국동서발전 주식회사의 임원 승진인사에 관한 청탁과 함께 현금 1000만원을 수수했다”며 “국회의원의 지위를 이용한 알선뇌물수수 혐의”라고 규정했다.

이에 노웅래 의원은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이 뇌물공여죄로 지목한 사업가와 일면식 없는 사이”라며 “야당의원이라는 이유만으로 이뤄진 정치보복 수사·기획 수사·공작 수사”라고 기자회견했다.

또한 노 의원은 “7명 밖에 없는 국회 사무실을 회기 중에 28명이나 되는 수사관을 동원해서 군사작전 하듯 압수수색한 건 명백한 과잉 수사일 뿐더러 정당한 입법 활동을 막고자 하는 검찰 쿠데타”라고 맹폭했다.

이어 노웅래 의원은 “지목한 사업가의 부인되는 사람과 봉사 단체에서 몇 번 만났을 뿐 돈을 줬다는 사람 얼굴도 모른다”며 “심지어 당사자인 박 씨 조차 인터뷰요청에서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잘랐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노 의원은 “검찰이 적시한 청탁내용과 저의 활동 사이에는 어떤 업무 연관성도 존재하지 않는다. 업무 연관성 없는데 뭐를 주고 받을 수 있겠는가”라며 “영장에 따르면 태양광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댓가로 돈을 받았다는데 저는 태양광과는 전혀 상관없는 환노위 소속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노 의원은 “이번 수사는 철저히 기획된 야당탄압 시나리오다. 비판언론 재갈 물리기와 야당 중앙당사 압수수색에 이어 윤석열 대통령을 반대한 자들 모두 목을 치겠다는 엄포이자 협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노웅래 의원은 기자들에게 “야당 탄압의 신호탄이라고 생각한다”며 “청탁 받은 게 없는데 뭘 받을 게 있겠는가. 관련성 없는데 뭘 줄 수 있는지 묻고 싶다. 청탁하고 뭘 줬는지 당사자에게 묻고 싶다”라고 재차 발언하고 “확실히 결백을 밝혀내겠다”며 검찰의 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주장에 반박했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