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 경기융합타운 내 지하4층~지상5층 규모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경기도가 건립하는 대표도서관인 '경기도서관'이 지난 9월 착공식 행사 이후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가설공사와 토공사를 시작으로 사업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경기도가 건립하는 대표도서관인 '경기도서관'이 지난 9월 착공식 행사 이후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가설공사와 토공사를 시작으로 사업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사지은 경기도서관 조감도. (사진=경기도)

경기주택도시공사(GH)에 따르면 '경기도서관'은 공사 착공을 위한 건축관계자 변경신고서를 수원시에 제출하고, 현장사무소 축조 등 가설공사와 경기도서관 부지 내 토공사를 착수했다.

경기도서관은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광교신도시 경기융합타운에 연면적 2만7775㎡에 지하4층~지상5층 규모로,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친환경 도서관으로 탄생할 예정이다.

2024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도비 801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약 1100억원이 투입된다. 
한편, 이번 경기도서관 건립사업은 경기도가 사업시행자, GH가 대행사업자로, 건설공사는 대보건설(주) 컨소시엄이, 건설사업관리는 ㈜건축사사무소 건원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참여하여 사업을 추진중이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