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개 노선 공동(空同) 탐사
9개 노선서 23곳 발견 조치

[일간경기=박성삼 기자] 김포시는 11월14일 올해 국도·지방도·시도에 대해 공동(空同) 탐사를 실시해 발견된 싱크홀 23곳에 대해 긴급 복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포시는 11월14일 올해 국도·지방도·시도에 대해 공동(空同) 탐사를 실시해 발견된 싱크홀 23곳에 대해 긴급 복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사진=김포시)

‘공동(空同)’은 도로 하부의 빈 공간으로  균열과 지반 침하 등으로 공동이 확장될 시 대규모 인명 피해와 2차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

시는 이러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역내 국도·지방도·시도 등  27개 노선에 대해 공동 탐사를 최초로 수행했다.

이중 9개 노선에서 공동 23곳을 발견해 소규모 공동은 발견 즉시 복구, 즉시 복구가 어려운 규모의 공동은 긴급 조치를 통해 복구를 완료했다.

시는 공동 복구와 함께 소규모 지하안전평가의 철저한 이행, 지하안전정보시스템(JIS) 활용 방안, 이상 징후 확인을 위한 위험지역 설정 등 예방 대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공간정보시스템 지하시설물 통합 관리를 통해 발생된 공동의 이력을 관리하는 사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허승범 부시장은 “합동 공동 탐사 외에도 시민 여러분들이 운전 중이나 도보 시 도로 지반이 일부 꺼진 구간이 발견되는 경우, 안전담당관실에 신고를 하면 도로관리과에 즉시 조치를 요청하여 대형 안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사고 예방 대책을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 김포시, 도로 침하 예방 공동(空同) 탐사 결과 23곳 복구 -
올해 국도·지방도·시도에 이어 내년도 도시계획도로 탐사 예정

김포시가 관내 공동(空同) 탐사 결과 복구가 필요한 23곳 공동에 대해 긴급 복구 조치를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공동(空同)’은 도로 하부의 빈 공간을 말한다. 균열과 지반 침하 등으로 공동이 확장될 시 대규모 인명 피해와 2차 피해를 일으킬 수 있어 신속한 사전 예방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시는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관내 국도·지방도·시도의 공동 탐사를 최초로 수행하였으며, 그 결과 27개 노선 가운데 9개 노선에서 공동 23곳을 발견해 소규모 공동은 발견 즉시 복구, 즉시 복구가 어려운 규모의 공동은 긴급 조치를 통해 복구를 완료하였다.또한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