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 지사 추진 주요 정책 백지화 위기
남경순 부의장 “이전 따른 직원들 고통 심각”
이병길 도의원 “공공기관 이전 전면 재검토를”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절 남북 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명분으로 27개 도 공공기관 중 15개소를 북부로 이전시키기로 결정한 경기도공공기관 이전 정책은 효과도 없을뿐더러 직원들에 고통만 주고 있어 전면 재검토가 필요합니다”

남경순 경기도의회 부의장이 11월11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미 이전을 완료한 경상원 사례로 볼 때 직원들의 고통이 심각하므로 공공기관 이전이 중단되어야 한다고 깅조하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남경순 경기도의회 부의장이 11월11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미 이전을 완료한 경상원 사례로 볼 때 직원들의 고통이 심각하므로 공공기관 이전이 중단되어야 한다고 깅조하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남경순(국민의힘, 수원1) 의원은 11월11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상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미 이전을 완료한 경상원 사례로 볼 때 직원들의 고통이 심각하므로 공공기관 이전이 중단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남 의원은 경상원 등 이전 공공기관에 대해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절 남북 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명분으로 27개 도 공공기관 중 15개소를 북부로 이전시키기로 결정함에 따라 대규모 이직이 발생해 기관 운영에 차질이 생기고, 정착비 및 셔틀버스 운행비 등 이전에 따른 불필요한 예산이 소요되고 있다”고 쓴소리를 가했다. 

이어 남 의원은  “포퓰리즘 차원에서 이루어진 공공기관 이전은 장시간 출퇴근과 임시 거주지 이전 등으로 고통받는 직원들의 불편을 막기 위해서라도 당장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길(국민의힘, 남양주7) 의원도 이날 효과가 의문시되고 있는 공공기관 이전 정책의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나서 이목을 끌었다. 

특히 이 의원은 “공공기관 이전 정책이 지역균형발전에 효과가 있는지 의문이다”라며 발언을 시작하며 “공공기관 직원들의 정주여건 및 복지에 대한 고민 없이 무리하게 강행한 공공기관 이전 정책은 문제가 많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김동연 지사의 경기북도 신설 공약과 공공기관 이전 은 상충된 정책으로 실제 경기북도 신설 의지가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발언하며,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차원에서 도지사에게 공공기관 이전의 전면 재검토를 건의하자고 주장했다. 

한편 민선 7기 3차례에 걸쳐 발표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동·북부 이전 대상 기관은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경기연구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복지재단 ▲경기도농수산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 등 15곳이다.이 가운데 경기도농수산진흥원(광주)과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양평)은 이전을 마쳤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