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식 감독과 함께 연천군 찾아 인사 전해
김덕현 군수 "군민들과 함께 활약 응원할 것"

[일간경기=한성대 기자]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 출신으로 KBO리그 NC 다이노스에 입단한 외야수 박영빈선수가 지난 11월10일 연천군청을 방문해 감사인사를 전했다.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 출신으로 KBO리그 NC 다이노스에 입단한 외야수 박영빈선수가 지난 11월10일 연천군청을 방문해 감사인사를 전했다. (사진=연천군)

이날 방문에는 박영빈 선수와 함께 연천 김인식 감독, 노찬엽 코치 등 구단 직원들이 함께했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박영빈에게 꽃다발을 전하며 입단을 축하했고, 박영빈은 사인 유니폼과 볼을 전하며 고마움을 표했다.

박연빈은 올해 연천 미라클에 입단해 프로야구단 입단을 목표로 맹훈련했으며, 마침내 NC 다이노스에 입단하게 됐다.

박영빈은 “프로구단에서 방출된 이후 군 복무중, 가장 전통이 있고 훈련비와 합숙비까지 지원하는 연천 미라클에 입단할 계획을 세웠으며, 입단 후 많은 경기를 통해 기량을 성장 시켰다”며 “연천군에서 많은 지원으로 포기할 수도 있었던 야구를 다시 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박영빈 선수의 프로 진출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군민들과 함께 프로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응원 할테니 좋은 활약 기대한다”고 격려했으며, “프로에서 성공해서 야구로 연천을 많이 알려 달라”고 덕담을 건넸다.

연천을 연고로 하는 연천 미라클은 연천군에서 지원을 받아 올 시즌부터 예산 지원을 확충하여 우수선수 16명을 대상으로 숙식비 및 훈련비 일체를 무상 지원했다. 연천군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2022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창단 첫 우승했으며, 지자체와 독립야구단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박영빈은 NC 다이노스에 2020년도에 입단후 방출돼 군복무를 마치고 독립리그 구단인 연천 미라클에 입단해 주전 중견수로 활약했으며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활약을 바탕으로 마침내 2023년도 NC 다이노스에 입단했다. 이로써 연천 미라클은 7번째 ‘기적의 사나이’를 배출했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