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금 증액도 반드시 필요"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남경순(국민의힘, 수원1) 의원은 11월4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우수 인력 유치와 출연금 증액을 통한 안정적 사업 추진을 주문했다.

남경순(국민의힘, 수원1) 의원이 11월4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 행정사무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지난 2008년 경기도의 지원을 통해 서울대 부설 연구소로 출발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2018년 경기도와 서울대의 공공법인으로 전환됨에 따라 공공R&D모델을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경순 의원은 “융기원은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자율주행센터 등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표하는 대형사업을 추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구인력을 포함한 정원이 61명으로 매우 적은 수준”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김재영 원장은 “실제로 2020년 기준 우리나라의 국내 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비(R&D) 비중은 4.8%로 양적으로 충분한 수준이나 연구원의 성과는 인력의 ‘양’에서 ‘질’이 나온다. 즉, 같은 30%라 해도 10명 중 3명과 100명 중 30명은 다른 것”이라며 연구인력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끝으로 남경순 의원은 “융기원은 2018년 공공법인으로 전환할 당시 체결한 협약에 따라 경기도 40억원, 서울대 10억원의 출연금을 바탕으로 수탁사업수입, 자체수입 등으로 운영되는데, 대형 국가사업을 유치·수행하는 한편 융합과학 청소년스쿨 등을 운영하는 등 미래를 위한 투자도 아끼지 않는 기관을 위해 출연금 증액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집행부와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출연금을 증액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