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활성화 지원사업’ 예산확보 등 대책 논의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염종현(민주당, 부천1) 경기도의회 의장이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 이른바 ‘삼고(三高) 현상’으로 경제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경기지역 소상공인들을 만나 민생현장의 고충 파악에 나섰다.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 ‘삼고 현상’으로 경제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경기지역 소상공인들을 만나 고충 파악과 대책을 논의했다.(사진=경기도의회)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 ‘삼고 현상’으로 경제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경기지역 소상공인들을 만나 고충 파악과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소상공인의 경기 체감지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데 따라 명확한 실태를 확인하고 관련 예산확보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염 의장은 10월19일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경기도 소상공인연합회 이상백 회장을 비롯해 용인·수원·여주·의왕·화성·광주시 소상공인연합회장 등 총 7명과 정담회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는 경기도 김태현 소상공인과장, 이민호 골목경제정책팀장 등 집행부 관계자가 배석했다.

정담회 시작에 앞서 염 의장은 “부동산 거래절벽으로 세수가 급감한 가운데 경기도 실·국별 예산 할당액이 있기 때문에 특정 부문의 지원을 늘리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며 “소상공인께서 전하는 현장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고 민과 관을 잇는 가교로서 의장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상공인엽합회는 대출금리 인상, 소상공인-지자체 간 소통 문제, 지역화폐예산삭감, 지원사업 축소 등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특히, 우수업소 인증, 사업 설명회 실시, 이·업종 교류 등의 세부사업이 포함된 ‘소상공인 활성화 지원사업’ 예산이 당초 요구액의 20% 수준으로 감액 편성된 데 따른 우려를 나타냈다.

연합회 측은 “담당부서에서 소상공인 활성화 지원사업 등의 예산으로 5억 원을 편성했지만, 예산담당관 검토 과정에서 1억 원으로 감액됐다”라며 “고통받는 소상공인에게 50억 원 이상의 가치를 하는 예산을 결코 삭감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 발생 후 대출을 받은 상당수 소상공인은 대출만기 도래, 7%대로 급증한 금리 등 악재가 겹쳐 속만 끓이고 있다”라며 “생존의 위협을 받는 소상공인에게 필요한 것은 50만~100만 원의 단발성 지원금이 아니라 대출금리 인하와 같은 현실적 대책”이라고 덧붙였다.

염종현 의장은 경기도 70만 소상공인의 대표하는 법정단체로서 소상공인엽합회에 존중을 표하며, 상생을 위해 필요한 지원책을 모색하겠다고 약속하면서 “민관 협력을 위해 앞장서 노력하는 경기도 소상공인엽합회에 힘을 실어드릴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역할을 고심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