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쌀문화축제 10월19일부터 농업테마공원서 개최
2000원 가마솥밥 , 무지개 가래떡 만들기 등 체험 풍성

[이천=이규상 기자] 이천의 대표적인 특산물이며 상징인 이천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되는 제21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이천농업테마공원에서 새롭게 단장하고 방문객들을 맞이한다. 어린이들에겐 잊혀져가는 전통 농경문화 체험을, 어른들에겐 옛 향수를 자아내는 풍성한 축제의 한마당, 흥겨운 이천쌀문화축제의 현장으로 직접 떠나보는 건 어떨까

2000인분의 가마솥밥을 짓는 진풍경과 즉석에서 2000원을 내고 비빔밥을 즐길 수 있는 이천쌀문화축제의 백미 '2000명 2000원 가마솥밥' 코너. (사진=이천시)

제21회 이천쌀문화축제’는 ‘모락모락 밥내음~ 행복은 두둥실~♪’을 슬로건으로 오는 10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이천농업테마공원에서 열린다.

우리나라 쌀 문화의 중심 이천시. ‘임금님표이천쌀’은 이미 국내 대표 쌀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이천쌀문화축제는 이 같은 이천쌀의 명성을 기반으로 우리나라 쌀문화와 전통농경문화를 계승하고자 마련된 축제이다.

올해로 21회를 맞는 이천쌀문화축제는 1999년 이천농업인축제로 시작해 2001년 이천햅쌀축제로 명칭을 변경하고 본격적인 지역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해 2004년 지금의 명칭인 이천쌀문화축제로 개명해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7년 연속 대한민국 문화관광 최우수 축제로 선정될 정도로 지역의 상징적 행사가 된 이천쌀문축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3년간 열리지 못하다

4년 만에 다시 열리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도 더욱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 그리고 즐길 거리로 방문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축제가 열리는 이천농업테마공원은 쌀 문화관을 비롯해 다양한 체험 및 관광시설을 갖추어 시민이 찾는 대표 관광지로 어른들에게는 농촌의 추억과 아이들에게는 문화체험을 통해 몸과 마음의 휴식을 제공하고 있다.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과 약 600m 길이의 무지개 가래떡을 뽑아 조금씩 나눠 먹는 프로그램인 무지개 가래떡 만들기도 이천쌀축제의 인기 체험프로그램이다. (사진=이천시)

이천쌀 먹고 보고 즐겨라..체험형 축제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한 이천쌀문화축제 성공의 가장 큰 비결은 최고의 품질과 맛을 자랑하는 이천쌀을 갖고 다양한 테마와 스토리를 엮어 먹고, 보며, 모두가 즐기는 체험형 축제에 있다. 올 축제도 여느 때와 같이 즐겁고 흥겨운 공연과 체험과 옛 정취를 물씬 풍기는 축제장의 배경, 갓 도정한 햅쌀과 신선한 농산물이 방문객을 맞이한다. 특히 방문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이천쌀문화축제 대표 프로그램이 즐거움을 선사한다.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방문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2000명 2000원 가마솥밥과 무지개 가래떡이 있다. 2000명 2000원 가마솥밥은 초대형 가마솥에 2000인분의 쌀밥을 지어 2000원을 내고 비빔밥을 먹을 수 있는 행사로 대형 가마솥에서 이천쌀밥이 지어지는 모습은 일상생활에서 볼 수 없는 장관이다. 전통방식 그대로 장작으로 불을 때 지은 밥은 고슬고슬 윤기가 돌고 김치, 고추장과 들기름을 넣어 비벼내면 이천 원의 만찬이 완성돼 영양과 맛 그리고 양까지 푸짐한 이천쌀비빔밥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무지개 가래떡 만들기는 매일 한차례 진행되는 이벤트로 쌀의 소중함을 알려주고 축제 성공을 기원하는 퍼포먼스 형태로 진행된다.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과 약 600m 길이의 무지개 가래떡을 뽑아 조금씩 나눠 먹는 프로그램이다. 가래떡이 끊이지 않게 지그재그 모양을 유지하며 탁자 위에 600m를 늘어놓는 게 언뜻 보면 쉬워 보이지만 많은 사람의 노력과 협동심이 필요하다. 가래떡을 한 조각씩 서로 나누며 즐거워하는 모습은 가을의 풍성함과 농촌의 정겨움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이천의 명품쌀을 임금님께 진상하던 모습을 재현한 진상행렬이 축제현장을 지나고 있다. 이천쌀축제는 준비된 14개 테마가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더한다. (사진=이천시)

 

풍년을 기원하는 마당별 프로그램
이천쌀문화축제는 이천쌀로 지은 세계 최고의 밥맛과 일상의 스트레스를 확 풀어버리는 놀이마당, 이천 사람들의 삶을 이해할 수 있는 전통농경문화로 이천의 멋과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특히 특화된 14개 테마로 방문객이 보고, 즐기고, 먹고, 마시는 100% 체험형 프로그램을 마련해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다. 14개 마당은 ‘나락포토존, 풍년마당, 깃발거리, 황금다랭이논, 기원마당, 생태연못, 소원터널, 무지개언덕, 동화마당, 가을마당, 가마솥마당, 문화마당, 먹거리마당, 햅쌀장터’로 구성돼 있다. 

황금나락 벼화분으로 꾸며져 인증샷을 남길 수 있는 ‘나락포토존’, 거북놀이와 엿 만들기 등 이천시의 고유문화를 알리는 ‘풍년마당’, 모내기와 탈곡 체험이 가능한 ‘황금다랭이논’, 풍류와 붓글씨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 '기원마당' 등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이천쌀축제는 준비된 14개 테마가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더한다. 용줄 달리기에 참여한 방문객들이 즐거워하고 있다. (사진=이천시)

또 농경 사진을 전시하고 우물체험을 할 수 있는 ‘생태연못’, 무지개 가래떡 뽑기와 인절미 체험를 즐길 수 있는 ‘무지개언덕’, 어린이 인형극과 쌀문화관을 관람하는 ‘동화마당’, 개막과 폐막놀이, 마당놀이공연과 전통놀이를 체험하는 ‘가을마당’이 축제의 흥을 돋울 전망이다.

2000명2000원 가마솥밥, 유명 쉐프의 이천쌀 요리가 펼쳐지는 ‘가마솥마당’, 이천나드리 체험과 문화예술공연이 펼쳐지는 ‘문화마당’, 맛깔스러운 음식과 막걸리 등을 먹을 수 있는 ‘먹거리마당’, 이천에서 생산된 각종 농‧특산물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난전’, 이천 햅쌀을 홍보하고 판매하는 ‘햅쌀장터’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이 밖에도 쌀문화축제 방문객을 위한 테르메덴 온천 입장권 할인 이벤트와 항작사 헬리콥터를 타고 하늘 위에서 축제를 즐길 수 있는 ‘이천 헬기 투어’ 행사가 진행된다. 

수확의 기쁨이 가득한 가을, 이천쌀문화축제에서 모락모락 구수한 밥 내음이 주는 행복을 느껴 보자.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