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이승철 기자] 고양시가 건물부문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2050 탄소중립을 향한 지속 가능한 저탄소·분산형 그린에너지를 확산하고 에너지자립도를 높이기 위해 ‘2022년 고양시 신재생에너지 건물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고양시는 올해부터 주택뿐만 아니라 건물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해 태양광 설치비를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5월9일부터 고양시청 기후에너지과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사진=고양시)
고양시는 올해부터 주택뿐만 아니라 건물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해 태양광 설치비를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5월9일부터 고양시청 기후에너지과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사진=고양시)

시는 올해부터 주택뿐만 아니라 건물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해 태양광 설치비를 지원한다. 이는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 에너지 복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 보급(건물지원)사업과 연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건물에 태양광을 설치할 경우 국비지원금 50% 지원 외 시비 보조금 30%를 추가 지원한다.

지원 규모는 약 60여 개소로 건물 당 20kW(최대 75kW이하) 자가소비용 태양광 설치기준으로 총 설치비 약 3660만원 중 국비 1830만원(50%), 시비 1098만원(30%) 등 80%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설치비의 약 20%는 자부담해야 한다.

신청 접수는 5월9일부터 고양시청 기후에너지과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지원 대상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 보급(건물지원)사업의 승인 및 태양광 설치 확인이 완료된 건물이며, 사업기간 내 보조금 신청이 가능한 건물이어야 한다.

시 관계자는“주요 탄소 배출원인 건물에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을 확대해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시민의 에너지자립 인식 제고와 사용에너지 전환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앞으로도 탄소중립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신재생 에너지 설비 보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