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부처에서 익힌 풍부한 업무경험 바탕
경기TP, 전국 제일의 테크노파크로 육성

[일간경기=김대영 기자] 유동준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은 중앙부처에서 재경부서 업무, 인사 업무, 금융지원 업무 및 국회와의 긴밀한 협조 등을 통해 테크노파크와 관련된 사업을 추진했으며, 최근 인천중소벤처기업청장을 지낸 기업 육성 전문가다.

취임 2개월을 맞이한 유동준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은 중앙부처에서 익힌 풍부한 업무 경험으로 경기테크노파크를 전국 제일의 테크노파크로 육성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김대영 기자)
취임 2개월을 맞이한 유동준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은 중앙부처에서 익힌 풍부한 업무 경험으로 경기테크노파크를 전국 제일의 테크노파크로 육성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김대영 기자)

이러한 경험과 지식을 토대로 전국 19개 테크노파크 중 경기테크노파크를 전국 제일의 테크노파크로 육성시킬 커다란 포부를 가지고 취임 2개월을 맞이하고 있다.

그는 취임하자마자 중소벤처기업부, 경기도청, 경기도의회, 안산시의회, 한국산업단지공단, 스마트공장 우수기업 등을 차례로 방문해 경기테크노파크와 연계된 모든 분야 및 업무에 대해 유관기관과 기업인들과 협력 및 상생할 것을 약속하고 경기테크노파크가 혁심거점기관 그리고 중소기업 성장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논의했다.

유 원장은 “경기테크노파크는 산학연 등의 인적·물적 자원을 일정한 장소에 집적해 중소기업 기술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 창업보육, 인력양성, 정보교류 등 복합적인 기업지원 수행을 위한 혁신 클러스터를 운영 중”이라 설명했다. 

그중에서도 경기도 공공기관인 경기테크노파크는 로봇, IT, 전자, 바이오, 자동차 부품 등을 특화분야로 지역경제기획기업 지역 플랫폼 기능 등 지역혁신 거점 기능과 지역산업 진흥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그는 경기테크노파크는 타 지역과 조금 다르다며 타 지역 테크노파크의 경우 지역별 두세 가지 지역특화 산업 육성을 주력 사업으로 진행하는 반면 경기테크노파크는  창업육성 지원 사업과 지식재산 발굴 육성사업과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을 주력으로 한다고 말했다.

취임 2개월을 맞이한 유동준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은 중앙부처에서 익힌 풍부한 업무 경험으로 경기테크노파크를 전국 제일의 테크노파크로 육성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김대영 기자)

유 원장은 “현재 테크노파크의 주요사업 중 가장 규모가 큰 건 바로 스마트공장 보급으로 공정 자동화와 회계 자동화 등 앞으로 사람이 개입하지 않고도 물류와  생산까지 해결할 수 있는 공장을 만드는 게 목표”라며 올해 600억의 예산을 투입해 제조기업 약 400여 개를 집중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집중지원 사업 외에 다양한 기업지원 사업도 있지만 특히 R&D나 인력지원 마케팅 및 기술적인 애로사항을 겪는 기업들을 위한 지원이 경기테크노파크가 주로 하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경기테크노파크가 직접 지원해야 하는 제조업분야 기업은 전국 업체 중 30%가  경기도에 있음에도 이를 전담할 직원은 140여 명에 불과해 새로운 기술 및 기획 업무를 하기 위해서는 내부시스템을 개선하고 조직 및 직원을 증원 시킬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고, 이를 실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끝으로 장기화된 코로나19 팬데믹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기업들은 살아남기 위해 많은 노력과 변화를 시도하고 있으며, 기업을 지원하는 경기테크노파크도 상황변화에 대응하고 변모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또 중소기업의 목소리에 더욱더 귀 기울이고 중소기업의 애로 및 건의내용을 파악해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적 제안 및 지원역량 강화를 위한 기관차원의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유동준 원장은 경기테크노파크가 중소기업의 든든한 파트너로서 현장과 소통하고 기업과 함께 변화하며 기술혁신을 거듭하도록 힘쓰겠다고 다시 한 번 취임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